다빈치 에피소드

Davinci's EPISODE

혼외자였던 레오나르도 다빈치는 정식 교육을 받지 못했지만 직관이 뛰어나고 노력형이었다.
그에게는 자연이 곧 스승이었다.
문학, 철학, 예술 모두가 자연에서 나오는 것이라고 믿으며 관찰하고 관찰했다.
어떻게 하면 잘 그려낼 수 있을지를 연구했다.
윤곽선 없이 점으로 표현하는 스푸마토 기법도 멀리 아스라이 보이는 자연을 표현하기 위해 만들어낸 기법이다.
인체 해부에 관심을 기울인 것도 인물을 잘 표현하기 위해서였다.
천재는 500년 전 이 세상을 떠났지만 그의 예술은 영원히 남아 우리에게 감동을 선사하고 있다.

이미지명